- 올해 8월, 스미싱 악성코드 전월 대비 2배 이상 급증 

- 소액결제에서 금융정보 훔치는 악성코드로 진화 

- 주소록 내 모든 연락처로 스미싱 문자 발송하는 신종 악성코드도 발견 

- 메시지 내 URL 실행 자제, ‘알 수 없는 출처(소스)’의 허용 금지 설정, 백신으로 주기적 검사, 앱 다운로드 전 평판 확인 등 필요 


안랩[대표 김홍선, www.ahnlab.com]은 최근 스미싱[보충자료1] 악성코드가 급증하고 있다며 스마트폰 사용자의 주의를 당부했다.

 

안랩은 내부 집계 결과[보충설명2] 지난 2012년 12월까지 스미싱 악성코드가 매월 각 1~10개 이내로 발견되었으나 2013년 1월 68개로 늘어난 이후 2월 174개, 3월 262개로 늘어났으며 5월 들어서 345개를 기록, 300개를 넘어선 이후 8월 들어 725개로 전월 대비 2배 이상 증가했다고 밝혔다. 2012년 한 해 동안 발견된 스미싱 악성코드가 전체 29개인 데 비해 2013년 1월부터 8월까지 총 2,433 개가 발견되어 무려 84배나 증가했다.

 

안랩은 특히 8월에 발견된 스미싱 악성코드 725개 중 실제 금전 피해를 입히는 체스트 악성코드가 252개에 달해 34.8%를 차지한다고 언급했다.

 

또한 8월에 발견된 체스트 악성코드 중 일부는 변종인 것으로 밝혀졌다. 변종 체스트 악성코드는 스마트폰 사용자의 모든 SMS[Short Message Service]를 탈취하며, 스마트폰에 저장된 정상적인 은행 앱을 삭제하고 악성 앱을 설치해 사용자의 금융정보를 탈취하는 것으로 분석됐다.

 

기존의 단순 소액결제[30만원 이하]를 노리던 것에서 금전 피해 규모가 커질 우려가 있는 [사용자의]금융정보를 훔치는 형태로 진화하였다. [변종 체스트 악성코드가 탈취하는 금융정보는 스마트폰 사용자의 계좌번호, 비밀번호, 보안카드 일련번호, 보안카드 번호 등[공인인증서 제외]이다.]

 

지난 해 처음 발견된 체스트는 스마트폰 사용자의 통신사 정보와 그에 따른 SMS를 탈취해 소액결제를 노리는, 실제 금전 피해를 야기한 최초의 모바일 악성코드이다.

 

8월에는 이 밖에도 인터넷으로부터 악성 앱을 다운로드해 설치하고, 스마트폰 내 주소록에 있는 모든 연락처로 스미싱 메시지를 배포하는 신종 악성코드 "뱅쿤"[보충자료 3]도 새롭게 확인되었다. [진단명:Android-Downloader/Bankun]

 

이호웅 안랩 시큐리티대응센터장은 “스미싱을 이용한 범죄가 날로 지능화하고 있다. 안랩 V3모바일 등 정상 앱을 사칭하는 것은 물론이고, 최근 모바일 청첩장이나 돌잔치 초대장을 가장해 사용자의 주소록을 활용하여 대량으로 유포하는 형태가 등장하고 있어,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”고 말했다.

 

스미싱 피해를 줄이기 위해 사용자는 SNS[Social Networking Service]나 문자 메시지에 포함된 URL 실행을 자제하고, 모바일 백신으로 스마트폰을 주기적으로 검사해야 한다. 또한 사용자들은 “알 수 없는 출처[소스]"의 허용 금지 설정을 해두어야 하며 반드시 정상 마켓을 이용해야 한다. 하지만, 정상 마켓에도 악성 앱이 올라오는 경우가 있어, 앱을 다운로드하기 전에 평판 등을 반드시 확인해 보는 것이 중요하다.

 

안랩은 현재 삼성[갤럭시 제품군]과 LG[옵티머스 제품군] 스마트폰에 기본탑재 방식으로 V3 모바일을 제공하고 있다.

 

--------<보충자료>--------

 

1. 스미싱

스미싱은 문자메시지[SMS]와 피싱[Phishing]의 합성어로 스마트폰 이용자가 인터넷 주소를 클릭하면 악성코드가 설치되며 이를 보낸 해커가 결제정보 등 개인정보를 빼돌리는 신종 사기 수법이다.

 

2. 스미싱 동향 조사 요약

안랩은 스미싱 동향 조사 결과 2013년 1월부터 8월까지 총 2,433 개의 악성코드가 수집되었다고 밝혔다. 2012년 한 해 동안 발생한 스미싱 악성코드는 29개로 작년 대비 무려 84배나 증가했다.

 

스미싱 악성코드는 2012년 말부터 본격적으로 발견되기 시작해 현재까지 매월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. 2013년 5월부터는 급격히 증가하기 시작해 3 달간 월평균 330건~350건의 악성코드가 수집 되었으며, 특히 8월에는 700건 이상이 접수되는 등 스미싱을 노린 악성코드가 2배 이상 급증하였다.  


3. 뱅쿤[Bankun] 악성코드

스마트폰에 설치된 정상 은행 앱을 삭제한 후 악성 은행 앱 설치를 유도하는 악성코드. 또한 사용자의 주소록 정보를 외부로 유출하고 주소록에 저장된 번호로 스미싱 문자를 발송하는 것으로 밝혀진 악성코드이다. [진단명: Android-Downloader/Bankun]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
Posted by 비회원